월세를 전세로 속여 보증금 7억원 가로챈 부동산중개사

뉴시스 입력 2021-05-05 09:18수정 2021-05-05 0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피해자 30여명
공인중개사가 세입자와 전세 계약을 한 뒤 집주인에게는 월세 계약을 한 것처럼 속여 보증금 차액을 가로채는 전세 사기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부동산업체 대표 A(44)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구미시 인의동과 진평동 일대 다가구주택(빌라) 중개를 하면서 세입자와는 전세 계약을 맺고 집주인에게는 월세 계약을 한 것처럼 속여 전세 보증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세입자와 작성한 계약금액을 축소해 건물주에게 알리고 그 차액도 가로 챈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건물주가 보증금 등에 의심을 품고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문제가 드러나자 A씨는 최근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구미지역 다가구주택 10채를 위탁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피해자는 30여명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이 A씨에게 맡긴 전세 보증금은 7억여원에 이른다.

이길호 구미경찰서 수사과장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