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20대 공무원, AZ백신 접종 후 뇌출혈 증세…수술받아

뉴시스 입력 2021-04-22 07:39수정 2021-04-22 07: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신 접종 25일 지난 두통, 팔·다리 저리고 마비 증세
경남 하동군 20대 공무원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뒤 팔, 다리 등 신체 일부가 마비되는 뇌출혈 증상이 나타나 수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하동군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요원인 공무원 A(28)씨는 AZ 백신 1차 접종대상으로 지난달 16일 보건소에서 AZ 백신 접종을 받았다.

그는 접종 다음 날 출근이 힘들 정도로 몸 상태가 무거워져 군청에 연락 후 하루 결근한 뒤 다음날 출근했다.

그러나 접종 후 25일이 지난 9일 새벽 하동군 공무원 임대숙소에서 잠을 자다 두통과 함께 팔, 다리가 저리고 마비되는 증상이 나타나 가까운 전남 순천시의 한 병원을 거쳐 전남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주요기사
A씨는 백신 접종 전 기저질환이 없다고 보건소에 밝혔다.

하동군은 A씨가 수술 후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A씨 증상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하동=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