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윤석열 징계소송 변호인 선임…이옥형·이근호 변호사

뉴스1 입력 2021-04-21 13:56수정 2021-04-21 13: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법무부 측 변호인 이옥형 변호사가 지난해 12월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 징계 처분 집행정지 2차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12.24/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2개월 정직 징계처분 취소소송과 관련해 법무부가 변호인을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최근 이옥형·이근호 변호사를 윤 전 총장 본안소송 대리인으로 선임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윤 전 총장 징계 집행정지 신청 사건의 변호인을 맡은 바 있다. 법무부는 12월 소장 접수 후 4개월동안 본안소송 변호인을 선임하지 못했다.

앞서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부장판사 정용석)는 법무부에 윤 전 총장 징계의결에 관한 입장과 증거를 제출하라는 석면준비명령을 내렸다. 법원은 명령에 따르지 않을 경우 주장이나 증거신청이 각하되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