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세 모녀 살해’ 김태현, 사이코패스는 아니다” 결론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0 17:32수정 2021-04-20 17: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노원구에서 스토킹하던 여성의 집에 침입해 어머니와 여동생 등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현(25)이 사이코패스는 아닌 것으로 진단됐다.

서울경찰청은 20일 김태현에 대한 사이코패스 진단 결과 “반사회성 등 일부 특성이 나타나긴 했으나, 사이코패스 진단을 내릴 정도에는 이르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범죄분석관(프로파일러)을 투입해 김태현과 심층면담하며 모은 자료를 토대로 사이코패스 성향을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김태현은 지난 3월23일 오후 5시30분경 노원구 한 아파트를 찾아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김태현은 온라인 게임을 통해 만난 세 모녀 중 큰딸이 자신과 거리를 두자 스토킹하고 일가족을 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김태현은 지난 9일 살인·절도·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위반(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위반(정보통신망침해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