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남성이 전복돼 가라앉는 차량 보고 지체없이 뛰어든 이유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0 10:42수정 2021-04-20 1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도 예전에 큰 사고를 당했을 때 119와 주변의 도움으로 새 삶 살 수 있었다”
소방청
지난달 21일 낮 12시경 경남 김해시 화목동. 낚시를 하던 김기문 씨(56)는 깜짝 놀랐다. 눈앞에서 SUV 차량이 농수로로 추락한 것이다.

농수로의 수심은 1.5m. 수압 때문에 내부에서 차량의 문이 열리지 않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김 씨는 지체 없이 물속으로 뛰어들었다.

전복된 차량은 점점 가라앉고 있었다. 먼저 김 씨는 손을 더듬어가며 앞좌석의 문을 열어 운전자를 구조했다. 뒤이어 뒷좌석에 탑승한 운전자의 부인과 아들까지 차량 밖으로 꺼냈다.

소방청은 19일 ‘2021 제1회 119의인상 수여식’을 열고 전복사고로 목숨을 잃을 뻔한 일가족 3명을 구한 김 씨에게 119의인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119의인상은 재난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타인의 생명을 구한 의인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마련한 상이다. 2018년부터 총 25명에게 상패를 전달했다.

소방청
김 씨는 “나도 예전에 큰 사고를 당했을 때 119와 주변의 도움으로 새 삶을 살 수 있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주변을 살피고 봉사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신열우 소방청장은 “자신이 위험할 수 있는 상황에서 다른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용기와 희생정신은 높이 평가받아야 마땅하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119의인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의로운 행동을 널리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