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은미 교수 “AZ백신 ‘혈전’ 치료 어려워…AZ에 경고문 붙여야”

뉴스1 입력 2021-04-08 11:40수정 2021-04-08 11: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천은미 이대 목동병원 호습기 내과 교수. (유튜브 갈무리) © News1
호흡기 감염 전문가인 천은미 이대 목동병원 호흡기 내과 교수는 8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후 극히 일부이지만 ‘혈전’이 발생하고 있다며 조기 발견을 위해 AZ백신에 경고문 부착을 주문했다.

천 교수는 다른 대안이 있다면 AZ백신 접종을 미룰 필요가 있지만 그럴 경우 “2분기에는 백신이 거의 없게 된다”면서 그렇기에 더욱 유념해 접종에 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천 교수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어제 유럽 발표에 따르면 2500만 명이 주사를 맞아 86건의 사례(혈전)가 나왔고 영국은 2000만 명이 접종해 79건의 사례가 나왔다”며 “25만 명 중에 1명 정도는 최소한 이 혈전이 나온다고 지금 보고된다”고 알렸다.

천 교수는 “일반적으로 혈전이라고 하면 오래 누워 있거나 수술 후 혈액순환이 안 되면서 피떡, 피가 응고가 되는 것으로 대부분은 다리에 혈전이 생긴다”며 “그 혈전이 혈관을 타고 올라가서 폐 동맥을 막는 게 폐색전증으로 증상이 서서히 진행하기 때문에 예방과 치료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달리 AZ 접종후 생기는 혈전은 “접종 후 2주 이내, 주로 60세 미만에서 발생을 했고 복강 내 출혈뿐 아니라 뇌정맥동 혈전이라는, 100만 명 중에 한 많아야 3명 정도 나오는 희귀한 혈전이 생겼다”고 했다.

천 교수는 “이는 파종성 혈관내 응고장애로 혈소판이 없어지는 것”이라며 “일반적으로 보는 혈전이 아니라 굉장히 희귀한, 예방도 어렵고 치료도 어려운 혈전이기에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천 교수는 “만일 접종을 하더라도 건강하신 분들이나 빨리 사회활동을 하고 싶은 분들에겐 접종을 하되 제품에 경고 문구를 붙여야 된다”며 “경고 문구가 없기에 의료진들이 백신 접종을 한 뒤 접종한 분들에게 얘기를 못 하니까 국민들은 증상이 생겨도 모르고 넘어간다”고 지적했다.

천 교수는 AZ가 유발하는 혈전이 치료가 어려운 만큼 초기 진단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두통이 3일 이상 지속이 된다든지 시야가 흐려진다든지 복통이 온다든지 숨이 찬다든지 다리가 붓는다든지 이런 것들이 혈전과 연관이 있는 증상이기에 (병원을 급히 찾아야 한다)”고 알렸다.

초기에 발견할 경우 “(백신이) 항체가 형성이 되는 것이여서 면역 글로불린을 투여하면 호전이 되는 사례가 독일에서 나왔다”며 그렇기에 경고문 부착이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다.

천 교수는 AZ백신 중심으로 접종을 하고 있는 만큼 “완전히 중단하면 2분기에는 백신이 거의 없게 된다. 그래서 아마 정부 당국도 고심을 하고 있을 것 같다”고 진단했다.

따라서 AZ백신 접종을 이어가더라도 접종자에게 ‘이런 이런 증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병원을 찾을 것’을 알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신신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