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잘못들었다” 고속도로 위 전동휠체어 노인 구조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3 18:05수정 2021-03-03 1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일 오전 11시35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 경인고속도로 능해 IC에서 서울 방면 고속도로상에 A씨(87)가 전동휠체어를 운행하고 있다는 신고가 112 등에 잇따라 신고됐다. 인천 중부소방서 119구조대 제공=뉴스1
고속도로에서 전동휠체어를 타고 가던 80대 노인이 구조됐다.

3일 인천 중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5분경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 경인고속도로에서 A 씨(87)가 전동휠체어를 타고 가고 있다는 신고가 119·112 등에 잇따라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능해 IC에서 2k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전동휠체어를 타고 있는 A 씨를 발견해 경찰에 인계했다.

하반신 마비 장애로 전동휠체어를 이용하던 A 씨는 자택으로 가던 중 실수로 고속도로에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길을 잘못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를 댁까지 모셔다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고속도로에서 전동휠체어를 탈 경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