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1호 접종자 “마스크 벗는 날 하루 빨리 오기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09:07수정 2021-02-26 1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첫 접종자’ 이경순 씨가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이 씨는 상계요양원에 근무 중이다. (노원구청 제공) 2021.2.26/뉴스1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6일 오전 8시 45분경 시작됐다.

1호 접종자는 상계요양원 요양보호사 이경순 씨(61)다. 이 씨는 “백신을 맞게 노력해주신 정부와 구청, 보건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우선 접종대상은 만 65세 미만의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약 29만 명이며, 이날 하루 전국 213개 요양병원·시설에서 5266명이 접종을 받는다.



주요기사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마포보건소에서 진행된 백신 접종 현장을 찾아 마포보건소 1, 2번 접종자의 접종을 지켜봤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