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성폭행 의혹’ 폭로자 측 “기성용 범죄는 사실, 증거 다 있다”

뉴스1 입력 2021-02-26 08:07수정 2021-02-26 0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축구선수 A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A의 초등학교 시절 후배인 E는 25일 뉴스1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A는 절대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며 A의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나아가 ”A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나를 성폭행한 가해자들“이라고 주장했다. © News1
기성용의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C와 D 측 박지훈 변호사가 “기성용의 성폭력 범죄는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 주장했다. “성폭행 사실이 없다”며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 밝혔던 기성용의 반박을 재차 반박하는 발언이다.

법무법인 현의 박 변호사는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피해자의 2차 입장을 발표했다.

박 변호사는 지난 24일 “2000년 1월부터 2000년 6월까지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 A씨와 현재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교단에 서고 있는 B교수가 피해자 C씨와 D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선수 A로 지목된 기성용의 소속사는 24일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주장했고, 기성용 역시 25일 SNS를 통해 “축구인생과 가족의 삶이 걸린 심각한 사안이다.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기성용으로부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C와 D가 2004년 비슷한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제3의 폭로까지 나오면서 사태가 복잡해졌다.

주요기사
다양한 추측들이 나오고 있던 가운데 박 변호사는 26일 두 번째 입장을 밝혔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이 성폭행 범죄를 저지른 건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며 “C와 D는 기성용으로부터 직접 당하지 않았더라면 기억할 수 없는 사항까지도 상세히 알고 있다. 예컨대, 기성용이 C에게 구강성교를 면제해준 날이 있었는데, 당시 어떠한 상황에서 기성용이 무슨 말을 하며 C에게 은전을 베풀었는지 C는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변호사는 “우리나라 법원은 성범죄의 경우 물적 증거 없이 피해자의 진술만 있어도 그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 경우 죄 성립을 인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변호사는 최근 불거진 ‘C와 D의 가해자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기성용, C, D의 후배인 E는 뉴스1과 전화 통화에서 “C와 D는 피해자가 아니며, 오히려 내가 C와 D로부터 중학생 때 성폭행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했었던 바 있다.

박 변호사는 “이 사건의 쟁점은 어디까지나 2000년 1월과 2000년 6월 사이에 벌어진 기성용의 성폭력 행위”라며 “C와 D는 2004년에 자신들이 저지른 학교 폭력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 피해자들에게 진심을 사죄한다”고 말했다. 최근 불거진 C와 D의 2004년 성폭행은 사실이 맞지만, 기성용의 성폭행 의혹은 이와 별개라는 주장이다.

마지막으로 박 변호사는 “증거 판단에 대해 객관성을 유지해 달라”며 “C와 D는 이 사건들을 문제 삼지 않기로 한 것이 아니라, 기성용 측으로부터 정정 보도문을 다시 배포할 것을 강요받고 괴로워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C와 D나 내가 연락을 받지 않고 잠적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24일 이후 수백통의 전화가 오고 있다. 이 전화를 모두 받거나 다시 전화하는 건 상식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바라는 건 기성용의 진정성 있는 사과, 그 뿐이다. 이것이 그렇게 무리하고 비난 받아야 할 바람인가”라며 마무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