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가 독단적으로 합천보 수문을 닫았다”

뉴시스 입력 2021-01-27 18:19수정 2021-01-27 1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환경단체 '낙동강네트워크'
경남 환경단체 ‘낙동강네트워크’가 27일 합천보 상류 선착장 앞에서 합천보 수문 개방과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을 환경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수문 개방 시기, 모니터링 계획과 결과는 보 개방 민관협의회가 협의해 왔다”며 “민원을 이유로 환경부가 논의없이 독단적으로 수문을 닫았다”고 비판했다.

환경부는 대구시 달성군이 용수 공급을 이유로 합천보 수문을 닫아달라고 하자 전날 합천보 수문을 닫았다.

이 단체는 “달성군이 정부 교부금을 받아서 취양수시설을 개선했으면 가뭄 문제가 없었을텐데 이는 교부금을 거부한 달성군 책임”이라며 “달성군 민원으로 수문을 닫은 환경부가 취양수시설 개선에 대한 의지가 없다는 징표”라고 주장했다.

[창원=뉴시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