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주민 참여 이끌어 지역사회 문화예술 활성화 앞장

입력 2021-01-14 03:00업데이트 2021-01-1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경대학교
서경대(총장 최영철)가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문화예술사업을 통해 교육격차 해소, 미래인재 양성,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서경대는 2011년 교육부 주관 ‘대학 주도 방과후학교 사회적기업 육성사업’에 선정돼 대학 문화예술분야의 인적, 물적 자원을 적극 활용해 지역 청소년들의 창의력 함양을 위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우수한 커리큘럼과 강사진을 활용해 연간 20여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예체능 사교육 부담을 줄이면서 우수한 문화예술교육을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016년부터 서울시와 함께 8개 기초단체의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대상 ‘우리동네 예술학교’를 진행해 연간 약 360명이 뮤지컬을 비롯한 음악교육을 받게 했다.

매년 성북구와 공동으로 ‘문·예·체 멘토링’을 진행해 청소년 150여 명에게 문화예술분야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 청소년 및 주민 단원 66명이 참여해 영어뮤지컬 ‘레미제라블’(2019년)을 무대에 올리는 등 70여 차례에 걸쳐 양질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해 호평 받았다.

또 이들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 및 주민에게는 KBS홀, 블루스퀘어는 물론 대학 공연장 등을 무료로 사용하도록 지원했다. ‘스쿨아츠페스타’와 성북강북교육지원청과 연계해 예술 공연 발표 기회를 제공해 2018년 7500명, 2019년 8030명의 학생과 주민이 예술 활동을 펼칠 수 있었다. 그 결과 2019년 교육부 주최 제11회 방과후학교대상에서 지역사회연계·협력부문 장려상을 수상했다.

서경대는 청소년의 다양한 꿈과 진로를 구체적으로 탐색해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2018년 성북구와 함께 학생 200여 명에게 ‘4차 산업혁명과 예술’을 주제로 진로 설계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2019년에는 서울시교육청과 공동으로 ‘꿈넘꿈’이라는 주제로 뮤지컬, 실용음악, 보컬, 연기 등의 진로 체험 행사를 5차례 열어 청소년 364명이 자신의 진로를 새롭게 탐색하는 기회를 갖게 했다.

교육부 진로체험기관 인증을 받은 서경대 예술교육센터는 청소년의 예술적 감수성 증진과 진로 가이드 등에 힘쓰고 있다. 한정섭 서경대 예술대학·예술교육센터장은 “대학의 우수한 예술적 자원과 지역의 문화가 결합돼 뿌리내린 지역 문화예술생태계는 창의적 인재양성의 원동력으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