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추석 특별방역대책…수도권 외 유흥시설 1주 집합금지”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5 08:44수정 2020-09-25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가 추석연휴 특별방역 대책과 관련해 “수도권의 경우 집에 머무는 국민들께서 많이 찾으실 것으로 예상되는 식당, 놀이공원, 영화관 등의 방역수칙을 한층 강화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히며 “수도권 밖에서는 고향을 찾는 분들과 여행에 나선 분들이 방문할 것으로 보이는 유흥시설 등에 대해 최소 1주간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된다”고 전했다.

또 “오늘 회의에서는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특별방역대책 기간에 적용될 방역대책을 논의한다. 이번 방역대책은 방역의 실효성 확보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하반기 코로나 대응의 최대 고비가 될 이번 추석연휴를 무사히 넘기도록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에 피격된 사건과 관련해 정 총리는 “먼저 고민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 심심한 위로 말씀을 드린다”며 “무장하지 않은 우리 국민에 대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며 북한의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더 소중한 가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 총리는 “며칠전 발표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 사망자는 1만3800여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올해 상반기는 거 심각했다. 20~30대의 자살시도가 지난해에 비해 80% 이상 증가했고, 이를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진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K-방역이 전 세계의 찬사를 받더라도 심리방역에 실패한다면 그 의미는 퇴색될 것”이라며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특단의 자살예방대책을 고민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