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오피스텔 집수정 감전사고…관리소장 등 3명 사망

뉴스1 입력 2020-08-14 14:54수정 2020-08-14 2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소재 한 오피스텔에서 이 건물 관계자 3명이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모두 사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2분께 소방당국은 50대 남성 2명과 60대 남성 1명이 지하 2층에서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이 현장에 출동했다.

소방대원이 이들을 발견했을 당시 3명 모두 의식이 없었다. 출동한 구급대원은 심폐소생술(CPR)을 한 뒤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러나 이들은 오후 2시11분께 모두 사망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건물 지하 2층 배수관 안의 집수정 펌프 교체 등 정기점검 성격 작업 도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먼저 들어간 관계자 2명이 작업 도중 쓰러졌으며, 이들을 구하려고 했던 관리소장도 변을 당했다.

주요기사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들이 작업 중 감전된 것으로 보고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