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노래방서 업주 포함 50대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무슨 일?

울산=정재락 기자 입력 2020-08-13 16:51수정 2020-08-13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 한 노래방에서 50대 남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0분경 남구 한 노래방에서 주인인 50대 여성 1명과 50대 남성 2명이 쓰러져 있었다. 피해를 당한 주인이 직접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이들을 발견했다.

주인과 남성은 2층 노래방 안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고, 또다른 남성 1명은 노래방 밖 건물 계단에 있었다.

이들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남성 1명이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이들의 관계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울산=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