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단 미술관… 마켓마당… 지하철역 맞아?

김하경 기자 입력 2020-08-01 03:00수정 2020-08-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호선 영등포시장역 화려한 변신
리모델링해 전시-공연장 갖춰
31일 오후 시민들이 서울시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 계단과 에스컬레이터 공간에 마련된 ‘STAIR 미술관’을 지나가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서울 영등포시장 인근에 있는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이 예술 작품 관람도 가능한 문화예술 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교통공사는 “‘문화예술철도사업’의 첫 시범역인 영등포시장역에 문화와 예술의 거점 공간을 조성하고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문화예술철도사업이란 오래된 지하철 역사를 리모델링해서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영등포시장역은 인근에 영등포시장과 문래창작촌이 있는 지역 특색을 살려 ‘시장의 재발견’이란 주제로 리모델링했다고 한다.

31억5000만 원이 투입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역사 지하 1층 대합실에는 지역마켓을 열 수 있는 ‘마켓마당’과 시장 상인이나 예술가 등의 스토리를 담은 영상을 상영하는 ‘시장길 미디어’를 조성했다. 지하 2층에는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소규모 강연도 할 수 있는 ‘라운지 사이’와 소셜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촬영하는 스튜디오 ‘크리에이티브 샘’이 들어선다. 지하 3∼5층 계단과 에스컬레이터 벽면엔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


공사 측은 영등포시장역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14개 역사에서 문화예술철도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주요기사

#영등포시장역#문화예술공간#서울교통공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