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박원순 사건 종결 막겠다”…부시장 ‘방조죄’ 고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7-10 17:42수정 2020-07-10 17: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용석 변호사가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박원순 서울시장 주변 관계자들을 상대로 ‘강제추행 방조’혐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가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박원순 서울시장 주변 관계자들을 상대로 ‘강제추행 방조’혐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서울시 부시장 등을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10일 고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성추행 혐의’ 피소 사건이 수사 종결되는 것을 막겠다는 것이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 권한대행을 맡게 된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김우영 정무부시장, 문미란 전 정무부시장과 직원 3명을 상대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적시한 혐의는 ‘업무상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죄’다.

이들은 피 고발인들에 대해 ‘박 시장의 부적절한 행동을 인지했거나 적어도 보고를 받았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피해자 A 씨를 비서실에서 다른 부서로 전보해주거나 박 시장에게 무리한 행동을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강제추행죄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원순의 죽음으로 인한 ‘공소권 없음’ 처리를 막아야 한다. 성범죄를 방조한 서울시 공무원들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성범죄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드는 좌파들의 역겨운 이중성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고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밝혔다.

주요기사

박 시장은 숨지기 전, 전직 서울시 직원 A 씨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지난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변호인 입회 아래 고소인 조사를 받은 A 씨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며 “서울시청 내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했지만 나는 용기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참고인 조사 등을 검토했으나, 박 시장이 피소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되면서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되게 됐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