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폭행男, ‘왜 그랬냐?’ 묻자 “그냥 집에 가다가”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3 09:38수정 2020-06-03 09: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서울역에서 발생한 이른바 ‘서울역 묻지마 폭행’의 용의자 남성이 검거된 가운데, 그가 범행 이전에도 이상 행동을 보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과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2일 오후 피의자 30대 남성 A 씨를 서울 동작구의 자택에서 검거했다.

이날 오후 10시 30분경 A 씨는 서울지방철도경찰대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기자들이 ‘왜 폭행했냐’고 묻자 “그냥 집에 가다가”라고 답했다.


또 ‘혹시 계획하고 갔냐’는 질문에는 “계획을 하진 않았다”고 답했고, ‘반성 안 하냐’고 묻자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A 씨는 범행 직전에도 불특정 시민을 상대로 이상행동을 보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공개된 영상에는 A 씨가 중년 여성을 어깨로 강하게 밀치고, 여성이 돌아보자 위협적으로 다가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뿐만 아니라 마주 오던 남성에게도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지난 5월 26일 서울역에 서 있던 여성에게 주먹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