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장도 균열… 16일 예정 수능 23일로 미뤄 ‘사상 초유’

유덕영기자 입력 2017-11-16 03:00수정 2017-11-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연기됐다. 2018학년도 수능은 일주일 미뤄진 11월 23일 치러진다. 1992년 1월 후기 대학 입시 문제지가 유출돼 시험 일정이 연기된 적이 있지만 천재지변으로 대입 시험이 미뤄진 건 사상 처음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정안전부와 경북도교육청이 포항 지역의 피해 상황을 확인한 뒤 수능 연기를 건의했다”며 “학생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과 시험 시행의 공정성 및 형평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018학년도 수능을 일주일 연기한 23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논술고사, 성적 통지 등 입시 일정 전체가 순연될 예정이고, 조정된 일정은 16일 발표된다.

교육부가 수능을 연기한 것은 포항 지역 수능시험장에서 적잖은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포항의 수능시험장 14곳을 모두 점검한 결과 포항고 포항여고 대동고 유성여고 등 10곳의 시험장에서 건물 균열 등 문제가 발생했다. 또 시험장에 문제가 생기면 이용할 계획이었던 포항 지역의 유일한 예비 시험장인 포항중앙고에서도 균열이 나타났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당시 지진이 발생한 다음 날 46회의 여진이 발생한 것도 수능 연기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 교육부는 남은 기간에 집중적으로 시험장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대체 시험장 확보, 학생 이동계획 등을 수립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유덕영 기자 firedy@donga.com
#수능#연기#지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