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이 아내 살해 뒤 시체 토막내 유기

동아일보 입력 2010-09-20 03:00수정 2010-09-20 0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부 싸움 끝에 아내를 목 졸라 살해한 뒤 시체를 토막 내 유기한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아내를 살해한 뒤 시체를 유기한 혐의로 모지구대 김모 경위(57)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경위는 16일 오전 1시 반경 광주 금호동 자신의 집에서 부인 A 씨(43)와 말다툼을 벌이다 A 씨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뒤 시체를 토막 내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따로 살고 있는 A 씨의 딸(23)이 “엄마가 3일째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받고 A 씨 소재를 탐문하던 중 자주 부부싸움을 한 김 경위를 추궁한 끝에 범행 사실을 자백 받았다. 경찰은 김 경위가 부인을 살해한 뒤 시체를 토막 내 쓰레기봉투에 담아 광주 아파트 단지에 버렸다고 진술함에 따라 A 씨의 훼손된 시체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김 경위 차량에서 혈흔이 발견되고 거실에서 A 씨의 것으로 보이는 미세한 뼈 조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서로 이혼경력이 있는 김 경위와 A 씨는 18년 전 재혼해 슬하에 아홉 살 난 딸을 두고 있다. 경찰에서 김 경위는 “성격 차이로 부인과 자주 다퉜고 범행 당일 부인이 술을 먹고 들어와 말다툼을 벌이다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광주=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