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경찰도 경악한 전문털이범 ‘작업일지’

동아일보 입력 2010-09-18 03:00수정 2010-09-18 04: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범행 사무실 사전답사… 도주로 등 꼼꼼히 적어 ‘△△사무실은 나중에 다시 시도하기. 우선은 그 뒤 사무실만 턴다.’ ‘○○자동차 정비골목. 4층 사무실. 그냥 들어가지 말고 첫 골목에서 뒤로 돌아 들어갈 것.’

17일 오전 2시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한 업체 창고로 침입하려던 이모 씨(52)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당시 이 씨의 소지품 중에는 복면과 드라이버, 절단기 등 절도범에게서 흔히 발견할 수 있는 범행용품 외에 유독 눈에 띄는 물건이 있었다. 이 씨의 ‘작업일지’ 노트였다.

일지 속에는 경찰도 혀를 내두른 이 씨의 대담한 ‘작전’들이 빼곡히 적혀 있었다. 개포동과 도곡동 일대 건물 17개의 이름과 위치, 층별 사무실 업종, 들어가는 지름길, 도주로 등을 꼼꼼하게 정리해둔 것. ‘노래방 뒤로 돌아가 3층으로 올라간 뒤 작업. 이후 2층 비상계단을 통해 대치동 방향으로 나간다’ 등 범행 대상 층수를 기록한 경우도 있었고 ‘A건물을 먼저 털고 B건물은 나중에 다시 시도’ 등 범행 순서를 적어두기도 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사무실 전문털이범인 이 씨가 개포동 일대를 여러 차례 사전답사한 뒤 일지를 작성한 걸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