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류근태 씨, 모교 곡성 석곡초등교에 전달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2년전 자신과의 약속 지킨 1억 장학금
“42년 전 초등학교를 졸업하면서 상으로 받았던 삽 한 자루보다 천배, 만배 값진 선물을 후배들에게 주고 싶었습니다.” 전남 곡성군 석곡초등학교 48회 졸업생 류근태 씨(56·사진)는 최근 모교 시청각실에서 열린 희망 장학금 1억 원 조성 기념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기념식에는 동문 후배이자 부인인 박금심 씨(54)와 학부모, 학생 등 120명이 참석했다.

류 씨는 2001년 모범어린이와 교직원을 위해 써 달라며 자신의 졸업 횟수를 상징하는 4800여만 원을 모교에 처음 전달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2100여만 원, 올해는 3000만 원을 전달해 모두 1억 원을 모교에 기부했다.

류 씨는 어려운 가정형편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곧바로 고향을 떠나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죽기 전에 1억 원을 모교에 장학금으로 내놓겠다고 스스로 다짐했다. 직장생활을 하다 부산 동래구에서 28년간 통닭집을 하면서 자녀들 교육비도 빠듯했지만 매일 수입의 일정액을 떼어내 모았다. 장학금 마련을 위해 하나 둘 만든 통장이 150개나 됐다. 아무리 어려워도 적금을 해약한 적이 없었다.

류 씨는 “회갑 때까지 장학금 1억 원을 달성하려 했는데 앞당겨졌다”며 “장학금이 지역사회에 빛과 소금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성택 교장은 “장학금은 학생들에게 자랑이자 힘이 되고 있다”며 “해마다 학생 4명과 교사 1명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었는데 수혜 대상이 더 늘어날 것 같다”고 화답했다. 한편 101년 역사를 지닌 석곡초등학교는 현재 9개 학급에서 162명이 공부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