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주주들, 신한 빅3 ‘소환’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늘 나고야 설명회 라응찬-신상훈-이백순 참석 요구 신한금융그룹 고소사건의 당사자인 신한금융지주회사의 라응찬 회장, 신상훈 사장, 이백순 신한은행장 등 3명이 9일 일본 나고야(名古屋)를 전격 방문해 재일교포 사외이사 및 주요 주주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8일 “교포 주주사회에서 영향력이 큰 원로 그룹과 상대적으로 지분이 많은 주주가 신한은행의 신 사장 고소사건과 관련해 최고위 경영층이 직접 와서 설명하라고 해서 급히 마련한 행사”라고 밝혔다. 고소인인 이 행장 측과 피고소인인 신 사장 사이의 진실 공방이 갈수록 격화되고, 이번 사태가 신한금융 내 권력 암투로 비치는 것에 대해 해명하라고 주주들이 최고위 경영층을 사실상 ‘소환’한 셈이다.

도쿄(東京)의 한 주요 주주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라 회장이 책임을 지고 수습한 뒤 화해할 것을 주주들이 주문할 것”이라며 “만약 이렇게 해도 수습이 안 되면 ‘라 회장, 신 사장, 이 행장 등 3명 모두 물러나라’는 목소리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이 행장은 3일 오사카(大阪), 6일 도쿄를 방문해 현지에 거주하는 사외이사에게 신 사장 해임안 처리의 불가피성을 설명했으나 나고야는 방문하지 않았다. 설명회가 열리는 나고야에는 교포 사외이사 4명 중 한 명인 김요구 삼양물산 대표가 거주하고 있다.

주요기사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