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사진속 어제와 오늘/강화 전등사

입력 2005-05-15 21:05수정 2009-10-09 02: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 강화도에서 가장 큰 절에 속하는 전등사는 100년 전인 1910년경 모습(왼쪽)과 현재의 모습이 크게 다르지 않다. 이 절은 고구려 소수림왕 11년(381년)에 아도화상이 창건한 사찰이다. 창건 당시 진종사였는데 고려 충렬왕 8년(1282년)에 원비 정화공주가 복전에 옥등을 헌납한 후 전등사로 바뀌었다. 이 절엔 보물로 지정된 대웅전을 중심으로 향로전, 강설당, 약사전, 명부전, 범종 등이 자리잡고 있다. 조선시대 말 양헌수 장군이 강화도를 침범한 프랑스군에 맞서 싸우던 삼랑성 성곽이 전등사 주변에 둘러쳐져 있다.

사진제공 사진작가 최용백 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