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SK항공, 8월부터 제주도 5개코스 헬기투어 추진

입력 2003-06-18 20:36수정 2009-10-10 1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라산 백록담과 해안의 절경을 하늘에서 바라보는 ‘헬기투어’가 8월 초순 제주지역에서 시작된다.

서울의 헬기사업 업체인 SK항공(대표 이성래)은 제주지역에서 헬기투어사업을 벌이기 위해 25일 한국관광공사 홍보상영관에서 여행사 등을 상대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회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공사와 임대계약을 맺고 최고 36명까지 탑승할 수 있는 러시아제 헬기 MI-171 2대를 들여왔다.

이 회사는 서귀포시 해안절경과 한라산 백록담, 마라도 등 모두 5개 투어 코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1인당 비용은 8만∼10만원에서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비행허가를 위해 건설교통부와 협의 중이다. 이 회사 최병준 기획실장은 “헬기투어에 대한 수요가 많을 경우 헬기를 7대까지 늘릴 계획”이라며“제주를 찾은 관광객에게 색다른 체험을 제공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역 헬기투어는 1980년대 초, 1992년 등 모두 2차례 이뤄졌으나 헬기 추락사고 등으로 중단됐다.

제주=임재영기자 jy78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