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9호선 사업자 선정 답합의혹 조사착수

입력 2001-09-19 02:31수정 2009-09-19 0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실련 등 시민 단체들이 주장해온 지하철 9호선 5개 공구(총사업비 6611억원) 사업자 선정을 둘러싼 담합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건(高建) 서울시장은 18일 국회 행정자치위의 국정감사에서 한나라당 권태망(權泰望) 의원이 제기한 담합입찰 의혹에 대해 “10일 공정거래위가 관련 자료를 가지고 가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답변했다.

권 의원은 이날 감사에서 “5개 공구의 최종 평균낙찰률이 98.07%이며 최고낙찰률은 99.8%에 이르고 있다”면서 “통상 1000억원 이상의 대형공사 낙찰률이 65% 내외에서 결정되는 것에 비춰볼 때 담합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고 시장은 “이번 입찰에 적용된 설계 및 시공 일괄(턴키) 방식은 예정가 없이 사업예산이 공개된 상태에서 진행돼 낙찰률이 비교적 높은 편”이라며 “공정위 조사결과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지하철 9호선은 김포공항과 한강이남 지역을 동서로 연결하는 총연장 38㎞의 노선이다.

<정연욱기자>jyw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