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항명파동]沈고검장『대검서 말한 그대로』

입력 1999-01-29 07:36수정 2009-09-24 12: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 사상 초유의 항명파동을 일으킨 심재륜(沈在淪)대구고검장은 28일 평소보다 1시간 정도 늦은 오전 10시경 대구고검 청사로 출근해 외부와의 접촉을 끊고 하루종일 3층 집무실을 지켰다.

이날 오전 7시경 서울 여의도 자택을 떠난 심고검장은 9시40분경 대한항공 편으로 대구공항에 도착해 대기중인 관용 그랜저 승용차를 타고 출근했다.

심고검장은 검찰청사 복도에서 “어제 밝힌 그대로다. 심경에 변화가 없다”고 짤막하게 말한뒤 사무실로 들어가 문을 걸어 잠갔다.

심고검장은 취재진의 면담요구가 계속되자 명노승(明魯昇)대구고검 차장검사를 통해 “어제 대검에서 말한 이야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는 입장만 전달했다.

〈대구〓정용균기자〉jyk0618@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