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시설 운영 「엉터리」377건 적발

입력 1999-01-06 18:59수정 2009-09-24 14: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는 상당수 사회복지관의 회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수익금이 임의 사용되는 등 운영상태가 방만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대부분의 복지관이 특정 법인에 장기간 위탁운영 되면서 비리 발생의 개연성도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이같은 사실은 서울시가 지난해 10월부터 1개월간 전체 사회복지관 83곳 중 24곳과 노인복지관 3곳, 청소년시설 3곳 등 모두 30개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운영시스템을 감사한 결과 밝혀졌다. 시는 3백77건의 부당운영 사례를 밝혀냈다.

감사결과 S사회복지관은 96∼98년 커피자동판매기 수입대금 3천5백여만원 가운데 2천5백98만원을 세입예산에 편성하지 않고 할부금 및 재료비로 임의집행했다. 또 다른 S사회복지관은 무료 캠프를 진행하면서 소요경비 1백30만원을 무료 복지사업비로 충당했으면서도 참가아동 45명으로부터 1인당 1만8천원씩 총 81만원의 참가비를 받아 법인 후원금에 입금했다.

이와 함께 24개 복지관중 위탁계약자가 바뀐 시설이 한 곳도 없고 5년 이상 위탁운영한 곳이 18곳에 달하는 등 특정법인이 장기 위탁관리하고 있어 비리의 개연성도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서울시는 현재 83개 복지관에 연간 2백억원의 운영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종합감사는 처음 실시했다.

〈김경달기자〉da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