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검찰에 『정치인 전면司正』입장정리 전달

입력 1998-07-31 19:36수정 2009-09-25 0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 등 여권은 31일 한나라당의 경성그룹 특혜대출 관련 ‘정치인 리스트’ 실명공개를 계기로 청구 및 기아비리 등 정치인 비리사건에 대해 전면적인 사정을 해야 한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해 검찰측에 이 뜻을 전달키로 했다.

국민회의 핵심관계자는 “경성 특혜대출사건을 계기로 정치권 사정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으며 여권내에서도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이제는 정치인 사정을 해도 표적사정 등의 얘기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청구 및 기아비리 사건에 관련된 정치인을 소환하는 등 수사에 들어가면 보복으로 비쳐질 수 있기 때문에 ‘경성관련 정치인 리스트’파문이 마무리된 뒤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조세형(趙世衡)총재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국민회의 간부간담회에서도 정치인 사정의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여권은 ‘경성관련 정치인 리스트’파문과 관련해 한나라당 김철(金哲)대변인 등을 명예훼손혐의로 고발하는 등 정치적 법적 강력대응에 나섰다.

국민회의는 또 검찰이 사건 관련자들을 전원 소환해 한점 의혹없이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으며 자민련도 “경성그룹 특혜대출에는 김영삼(金泳三)정권의 핵심실세들이 개입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나라당에 대한 공세를 계속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관련 정치인들에 대한 검찰의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김대변인은 주요당직자 회의 후 “여당은 자기들만 청렴과 개혁의 화신인 양 큰소리치더니 이제 실체가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국민신당 김충근(金忠根)대변인은 “사법당국은 성역없는 수사를 통해 연루자 전원을 사법처리함으로써 정권교체의 의미를 살리고 정치권 정화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양기대기자>k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