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인된 車트렁크서 40대남자 숨진채 발견

입력 1998-07-31 19:13수정 2009-09-25 0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 오후4시반경 경기 부천시 오정구 여월동 오정구청 견인차량보관소에 세워져 있던 박요길씨(42·중장비제조업·서울 양천구 목동)의 크레도스 승용차 트렁크 안에 박씨가 숨져있는 것을 이곳에 근무하는 공익근무요원 심재경씨(23)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심씨는 “승용차 트렁크에서 악취가 풍겨 덮개를 열어보니 반바지 차림의 남자가 이불에 덮인 채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두개골에 큰 상처를 입은 채 심하게 부패돼 있었다.

승용차는 부천시 오정구 원종동 동진아파트 앞길에 불법주차돼 있다가 25일 견인차량보관소로 견인됐다.

가족에 따르면 25일부터 박씨가 집에 들어오지 않아 경찰에 행방불명 신고를 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박씨의 사무실 숙소 침대위에 핏자국이 묻어 있고 바지 주머니 안에 10만원짜리 자기앞 수표 등이 그대로 있는 점 등으로 미루어 원한 관계에 있는 사람이 사무실에서 박씨를 살해한 뒤 승용차 트렁크에 넣어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천〓박정규기자〉rochester@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