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 장수홍회장 주중 소환조사…공금94억 횡령 혐의

입력 1998-05-16 19:30수정 2009-09-25 1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구 장수홍(張壽弘)회장의 공금횡령 여부를 수사중인 대구지검 조사부(부장검사 조대환·曺大煥)는 16일 장회장과 김시학(金時學)부회장 등 청구 경영진을 이번주 중 차례로 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장회장이 청구와 대구시가 합동으로 건설중인 대구복합화물터미널 공사비 94억5천만원을 대여금 명목으로 빌려 쓴 경위 등을 조사, 혐의사실이 드러나는대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대구복합화물 터미널의 주주이자 시공자인 청구와 대구시 관계자 4,5명을 추가로 불러 자금사용처 등을 확인키로 했다.

〈대구〓정용균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