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총-민노총 16일 오후3시 동시집회, 都心 초긴장

입력 1998-05-15 19:29수정 2009-09-25 1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사정위원회 제2기 출범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양대 노총이 16일 전국 12개 도시에서 ‘동시다발’로 대규모 집회를 가질 예정이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노동계는 평화 집회를 계획하고 있지만 일부 과격청년들의 참여로 또다시 폭력사태가 발생할 경우 사회 노동계 전반에 큰 파장을 주고 국제신인도 회복에도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노총은 16일 오후 3시 서울역 광장에서 조합원 5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부문 노동자 생존권사수를 위한 전국 노동자대회’를 연다. 노총은 이날 △공공부문 구조조정을 위한 중앙협의체 구성 △일방적 공무원봉급 삭감 및 인력감축 철회 △공기업 해외매각 철회 등을 요구조건으로 내걸고 강력한 투쟁을 결의할 계획인데 당초 용산역까지 예정했던 평화행진은 취소했다.민주노총도 이날 오후3시 서울 종묘공원 등 전국 12개 도시에서 조합원 등 1만7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용안정 및 민중생존권 쟁취를 위한 노동자 결의대회’를 갖고 명동성당까지 평화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57개 중대 6천8백여명의 경찰력을 현장 주변에 배치해 대학생들의 참여를 원천봉쇄할 계획이다.

〈이인철·윤상호기자〉

▼ 시위대책 ▼

‘또 폭력시위가 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 시민들은 이번만은 법테두리내에서 노동자들이 요구사항을 밝히는 평화시위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자칫 폭력사태로 번진다면 경제난 타개에 악영향을 주고 외국인 투자자를 내쫓는 결과가 된다는 것이다.

경찰청은 1일처럼 과격 폭력시위로 변질될 경우 현장에서 폭력시위 관련자 전원을 연행, 사법처리하는 등 불법 폭력시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이현두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