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교수채용 미끼로 11억 챙긴 학원 前이사장 구속

입력 1996-10-25 20:48업데이트 2009-09-27 14: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金權기자】광주지검특수부(金仁垣검사)는 25일 자신이 설립할 예정인 전문대의 교수로 채용해 주겠다며 20여명으로부터 10억원대의 금품을 받아 가로챈 벽봉학원 전 이사장 鄭承起씨(41·경기 성남시 중원구)를 배임수재혐의로 구속했다. 鄭씨는 94년 이사장이 된후 전남 강진군 성전면에 강진공업전문대(가칭)설립을 추진하면서 지난해 11월25일 교수채용을 조건으로 徐모씨(35)로부터 6천만원을 받는 등 22명으로부터 11억7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徐씨 등 금품제공자들에 대해서는 학교가 정식설립되지 않았고 아직 교수로 채용되지 않은 점 등을 참작해 입건하지 않기로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