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서울 학원등 서비스料 인상 100여곳 세무조사

입력 1996-10-24 20:29업데이트 2009-09-27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추석이후 요금을 올린 것으로 확인된 목욕탕 음식점 학원 이미용업소 등 서울시내 1백여개 서비스업소에 대해 23일부터 세무조사가 진행중이다. 金鍾昶재정경제원 국민생활국장은 24일 『서울시내 각구청에서 부당하게 값을 올린 서비스업소를 조사, 이중 2백여업소를 관할세무서에 통보했으며 현재 1백여업소에 대해 세무조사를 실시중』이라고 밝혔다. 목욕요금의 경우 서울 전역에서 시차를 두고 값을 올렸으며 학원은 밀집지역인 종로구 중구지역이 조사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24일 李桓均 재정경제원차관 주재로 물가대책차관회의를 열고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억제목표인 4.5%를 달성하기 위해 개인서비스요금이 안정될 때까지 서울 대구 인천 경기 경남 등 5대 시도와 성남 부천 충주 군산 남원 순천 포항 마산 울산 등 요금 인상률이 높은 지역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또 오는 11월20일부터 한달간 서울시내 37개 내무부관리품목에 해당하는 8만6천5백여개 업소 전체에 대한 일제조사를 실시하고 이 조사결과를 토대로 물가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서비스요금 상승률이 높은 서울시는 25일 25개구의 부구청장들이 참석하는 자치구 개인서비스요금 안정대책 보고회를 열어 개인서비스요금 안정대책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정부는 단기적인 대책외에도 「코어인플레」(구조적 인플레)를 차단하기 위해 鄭德龜재경원기획관리실장을 반장으로 하고 관계부처 국장 10명으로 구조적물가안정대책반을 구성, 내년 3월까지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金會平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