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보훈요양원 찾은 尹 “저희가 잘 모시겠다”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22일 01시 40분


코멘트

6·25참전용사에 ‘영웅의 제복’ 선물
현직 대통령으로 첫 단독일정 방문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경기 수원 보훈요양원을 찾아 6·25전쟁 참전용사 등을 위문하며 “저희가 잘 모시겠다”고 각별한 예우를 약속했다. 현직 대통령의 보훈요양원 단독 일정 방문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수원보훈요양원을 찾아 6·25전쟁 참전용사 등 국가유공자들을 위문했다.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 4명이 거주 중인 요양실을 찾아 ‘영웅의 제복’을 선물했다. 영웅의 제복은 윤석열 정부가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국가와 국민이 함께 기억하고 예우를 다하겠다는 뜻을 담아 전달하는 의복형 기념품이다. 윤 대통령은 6·25전쟁 참전용사였던 이진용 옹(87)에게 “저희가 작년에 마련한 6·25 참전용사 제복”이라고 소개하며, 상의 단추를 채워주고 가슴에 ‘나라사랑큰나무 배지’도 달아줬다. 윤 대통령은 다른 3명의 참전용사에게도 제복을 선물하며 “건강하십시오. 저희가 잘 모시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나라사랑 액자 만들기’ 미술치료 활동에도 동참했다. 윤 대통령은 종이 액자에 “영웅들을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영웅들에 대한 존중과 예우를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수원보훈요양원은 2008년 개원한 우리나라 최초의 보훈요양원으로, 약 200명의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들에게 노후 요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상헌 기자 dapaper@donga.com
#수원보훈요양원#윤석열 대통령#6·25참전용사#영웅의 제복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