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속보]주호영, 野 이상민 해임건의안 제출에 “국조할 이유 없다”

입력 2022-11-30 16:26업데이트 2022-11-30 16: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 이 장관 해임 건의안과 내년 예산안을 분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국정조사 합의 이틀 만에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것은 어렵게 복원한 정치를 없애는 일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국정조사 대상에 행안부 장관이 포함돼 있으며 국정조사 결과에 따라서 책임이 있다면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며 “국정조사가 시작되기 전에 미리 파면하라고 요구한다면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국회는 극한 정쟁에 빠져들지 않아야 한다”며 “민주주의는 자제와 관용으로 성공할 수 있다. 어렵게 놓은 협치의 다리를 민주당이 먼저 깨어선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해임건의안에 대한 맞대응으로 당 일각에서 국정조사 보이콧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 “(민주당의) 처리 과정을 보면서 대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1일)과 모레(2일) 이틀 본회의에 안건이 없는 상태”라며 “국회의장에게 본회의를 열어선 안된다는 뜻을 전달했고 해임건의안 진행 과정을 지켜보면서 국정조사를 어떻게 할지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 해임건의안과 내년도 예산안을 분리·처리하자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선 난색을 드러냈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 경제적으로 매우 복합적 위기여서 예산이 제때 처리되지 않으면 안된다”며 “(내달) 2일까지 혹은 2일까지 안되더라도 빠른 시간안에 예산안 처리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해임건의안이 강행되면 예산안 처리는 물 건너가고 극심한 정쟁에 빠진다”며 “(민주당과) 의견이 좁혀지기가 쉽지 않은데 (저희는) 해임건의안 처리를 보류하고 예산안 통과 먼저 하자는 그런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예산은 예산대로 하고 해임은 해임대로 하자고 하는데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뒤 이 장관이 자진사퇴하거나 윤석열 대통령이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다음주 이 장관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