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한동훈 “퇴근길 스토커, 제가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길 바랐을 것”

입력 2022-10-06 09:59업데이트 2022-10-06 13: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4차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6일 첫 국정감사에 출석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국회든 행정부든 국민의 공복이기 때문에 국민께 설명해 드리는 자리라고 생각한다. 성실하고 차분하게 잘 설명드리겠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최근 스토킹 피해를 당한 것에 대해 “약점을 잡아보려고 밤에 미행한 것 같다”며 “제가 이상한 술집이라도 가는 걸 바랐을 것인데 이 나라가 미운 사람 약점 잡으려고 밤에 차량으로 반복해서 미행해도 되는 나라여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 장관이 퇴근길에 자동차로 미행당하는 등 스토킹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지난 4일 인근 CCTV와 차량 블랙박스·출입기록 등을 토대로 유튜브 채널 ‘시민언론 더탐사’ 소속 A 씨에게 출석을 요구했다.

크게보기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대한법률구조공단·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한 장관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세계 어느 나라에도 검찰이 깡패 수사를 이렇게 한다고 설치는 나라가 없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잘못 알고 계신다. 아시다시피 이탈리아의 안토니오 디 피에트로, 미국의 앤드리 멀리우니 같은 사람이 깡패와 마약을 잡던 검사다.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장관은 “저는 묻고 싶다. 도대체 왜 검사가 깡패와 마약을 수사하면 안 되느냐”며 “이 나라에 깡패, 마약상 그 배후 세력 말고 검사가 관련 수사를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상적인 정치인이라면 두려워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 측에서 최근 이재명 대표에 관한 수사가 편향됐다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 한 장관은 “범죄 수사를 받는 사람이 방어권 차원에서 여러 얘기를 해 온 것은 처음도 아니고 늘 있던 일”이라고 답했다.

한 장관은 “그 사건들은 지난 정부에 있어서 소위 말한 적폐수사 당시와는 달리 정부 차원에서 적폐청산위원회를 돌린다든가 아니면 청와대에 있는 캐비닛을 찾아서 발표한다든가 이런 식으로 발굴된 내용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당수는 민주당의 당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지고 있는 지난 정부부터 오래 이어져 온 내용”이라며 “그런 점도 감안하면 소위 보복이나 표적 수사의 프레임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 구도다. 다른 국민들과 똑같이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의 절차 내에서 응하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