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대통령실, 野 ‘감사원 文조사’ 비판에 “野에 논평 부적절”

입력 2022-10-04 15:51업데이트 2022-10-04 15: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 통보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4일 오후 서울 용산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감사원은 헌법적 독립기관이고 감사 활동에 대해 대통령실에서 논평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 직속 기관이긴 하나 헌법 해석상 대통령이 관여할 수 없는 독립 기관이라는 뜻이다.

그는 또 야당이 ‘전 국민 저항운동’을 하겠다고 밝힌 데에 “야당의 논평에 따로 또 논평하는 것조차도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관련 질문에는 아침에 윤석열 대통령이 답변을 했다며 그것으로 갈음해 달라는 취지로도 말했다.

이날 오전 윤 대통령은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 통보에 대해 “감사원은 헌법기관이고 대통령실과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그런 기관”이라고 했다.

이어 “거기에 대해 대통령이 뭐하고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