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마땅히 행동해야”

입력 2022-09-25 10:45업데이트 2022-09-25 1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며 “의(義)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짧은 글을 올렸다.

이 대표가 어떤 목적으로 ‘불의에 맞서 행동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린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최근 순방 중 비속어 사용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오늘 불의를 참을 수 없어서 거리로 나왔다’는 지지자의 댓글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물방울이 모여 바다를 이룬다”고 답글을 달기도 했다.

친명(親 이재명)계인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페이스북 글에 “다 바이든 좋겠다”고 적기도 했다.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대통령실이 ‘바이든(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해명한 것을 비꼰 것이다. 이에 빗대면 박 최고위원의 발언은 “다 날리면 좋겠다”고 읽힌다.

이 대표는 같은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도 불의와 행동에 대한 짧은 글을 공유하며 “할 수만 있다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치라셨던 김대중 선생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 또한 윤 대통령의 정상외교와 관련한 잇단 실책과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 등 부자 감세, 서민 예산 삭감 등이 논란이 되고 있는 만큼 지지자들의 행동을 촉구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