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눈물의 기자회견한 이준석, 페북엔 “당원 가입하기 좋은 토요일”

입력 2022-08-13 22:28업데이트 2022-08-13 22: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스크로 눈물을 닦고 있다. 2022.8.13/뉴스1 ⓒ News1
13일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을 작심 비판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페이스북에 또다시 당원 모집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 가입하기 좋은 토요일 저녁입니다. 그들이 유튜브에 돈을 쏠 때, 우린 당원이 되어 미래를 준비합시다”라며 국민의힘 온라인 입당 링크를 올렸다.

이 대표는 지난달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여러차례 페이스북에 당원 모집 글을 올렸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의 의도는 반민주적이었고, 모든 과정은 절대 반지에 눈이 돌아간 사람들의 의중에 따라 진행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에 대해서 ‘이XX’ ‘저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며 “하지만 저와 같은 꿈을 꾸는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참을 인’ 자를 새기면서 웃고 또 웃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말하는 중간중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가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동안 국회 소통관 1층 로비에는 가로세로연구소 김세의 대표 등 유튜버들이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이 대표가 페이스북에 ‘그들이 유튜브에 돈을 쏠 때’라고 쓴 것은 이런 유튜브 구독자들을 겨냥한 표현으로 풀이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