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안철수 “만 5세 입학, 공감대 형성 이후 합의기구 만들어야”

입력 2022-08-09 12:01업데이트 2022-08-09 13: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민·당·정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9일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학제 개편안에 대해 “정부가 주도해 이런 방향을 가야 한다고 제시하기 보다는 왜 필요한가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한 ‘청년세대를 위한 연금개혁 방향’ 민·당·정 토론회에서 “‘지금 그대로 놔두면 되겠는가’ 하는 질문부터 국민들께 던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이대로 가면 파국밖에 기다리는 게 없다’ ‘우리 아이들에 모든 짐을 전가해버리는 것이 너무나 명백하다’는 데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며 “두번째로, 어떤 방법으로 개혁할 것인가에 대해 국민적 합의기구를 만드는 일을 정부·여당이 주도적으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백지에서 논의하는 것보다는 정부에서 만든 초안을 가지고 논의할 수 있게 하는 장을 만들어 주는 것이 가능하다”며 “거기까지가 정부의 역할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제 개편안 발표 후 논란이 불거지자 “모든 논란은 제 불찰”이라며 전날 사퇴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