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박홍근 “박순애 사퇴…尹대통령, 대통령실 전면 교체해야”

입력 2022-08-09 10:40업데이트 2022-08-09 10: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사실상 경질된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이 인선 기준으로 오로지 전문성과 능력을 최우선한다고 강조했지만 완벽한 허상임이 드러난 결과”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졸속 임명부터 갈지자 행보에 이어 사퇴로 마감하기까지 윤 대통령의 독단이 낳은 예고된 참사”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반도체 인재 양성과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외고 폐지 등 중요 이슈에 대해 공론화는커녕 아니면 말고 식의 간 보기만 급급했다”며 “졸속 정책 남발과 갈지자 정책 번복, 언론 회피 등으로 학생과 학부모, 교사와 학교 현장은 쑥대밭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국민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할 당사자는 윤 대통령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 장관의 사퇴로는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전면적 인적 쇄신을 거듭 요구했다.

그는 “대국민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할 당사자는 윤 대통령 자신”이라며 “대통령실의 인사라인 무능과 무대책을 더이상 좌시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취임 100일이 되도록 회복할 길 없는 인사 대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그 책임을 물어 대통령실부터 전면 교체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국민을 이기는 정치는 없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