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野 “내달 4일 본회의서 의장 선출… 與 양보안 기다릴 것”

입력 2022-06-30 17:50업데이트 2022-06-30 18: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4일 본회의를 열어 후반기 국회의장을 선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다음달 1일 국회의장 단독 선출 강행을 예고했던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과 협상을 이어가겠다”며 본회의 일정을 4일로 연기했다. ‘입법 폭주’ 역풍을 우려해 한 번 더 명분쌓기에 들어갔다는 해석이다.

민주당은 30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나흘 뒤인 4일 열기로 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우리가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한달 넘게 입법부 수장이 공백 상태인 것은 국가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민의힘이 상황을 개선할 의지가 없다면 우리도 월요일에 의장을 선출할 수밖에 없다”고 의장단 단독 선출 가능성을 재차 시사했다. 이날 의총에선 의장 후보자로 내정된 김진표 의원이 먼저 의장 선출 연기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 당사자가 그렇게 말씀하시니 의원들도 본회의 연기에 동의했다”며 “상대당 대표(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안 계신 자리에서 강행하는 게 모양이 안 좋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맞불 기자간담회를 열고 “1일에 개최하기로 한 본회의를 4일로 미룬 것도 통 큰 양보냐고 묻고 싶다”며 “조건 달지 말고 상임위원장 배분에 집중해서 조속히 원구성 마칠 수 잇도록 협상장에 나와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