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대통령, 아태 파트너국(AP4) 정상회동…상호 협력방안 의견 교환

입력 2022-06-29 21:11업데이트 2022-06-29 21: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호텔에서 열린 아태 파트너 4개국 정상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윤 대통령 오른쪽 시계방향으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오후 호주·일본·뉴질랜드 정상과 약 45분간 나토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AP4) 정상회동을 했다.

스페인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성사된 이날 회동에는 윤 대통령을 비롯, 앤소니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각국 정상은 나토 정상회의에 처음 참석하게 된 계기에 이런 정상 간 회동이 성사된 점을 평가하고 최근 국제정세와 관련된 나토와 AP4 간 협력방안,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 4개국이 한자리에 모이게 된 자체가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4개국은 글로벌 안보 위협에 대응하고자 파트너 관계를 수립해 협력해 왔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도 2006년에 글로벌 파트너 국가가 된 이후 나토와 함께 국제사회가 당면한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해 왔다”며 “오늘 회동을 통해 인태(인도태평양) 지역은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 AP4개국의 역할과 기여에 대해 좋은 의견교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 알바니지 총리, 아던 총리까지 나토 아태 파트너인 우리 4개국에 의한 정상회동이 개최된 것을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늘 나토 아시아태평양 파트너인 우리 4개국이 가치관을 공유하는 나토와 여러 형태로 연계해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인도태평양 비전 실현을 위한 협력 논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호주·뉴질랜드는 나토의 공식 초청을 받아 이날 오후 3시에 열리는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전날(28일)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이 주최한 만찬 자리에서 마주한 이후 하루 만에 다시 만난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AP4 정상회동 2시간여 후에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또다시 마주할 예정이다.

(마드리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