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피살 공무원 친형 “민주당, 월북 인정하면 보상 회유했었다”

입력 2022-06-29 08:49업데이트 2022-06-29 08: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해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오른쪽)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의 면담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6.28/뉴스1 © News1
지난 2020년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당시 47세)의 친형 이래진씨가 더불어민주당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TF를 발족하자 2년전 회유 사실을 폭로했다.

이래진씨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년 전 민주당이 TF를 만들어 호남이니 같은 편 아니냐”며 “월북을 인정하면 기금을 만들어 보상해 준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이어 “어린 조카들을 생각해서 월북을 인정하라고 했지만 저는 단호히 거절했다”며 “동생은 월북을 안 했고, 그런 돈 필요 없고, 동생의 명예를 찾을 것이고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했다. 그런 돈 없어도 내가 충분히 벌어서 조카들 먹여 살릴 수 있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씨는 “(SI)첩보를 듣고 가만히 있었던 자들 보고하고 보고받았던 자들도 조사를 받겠지만, 굳이 정치적으로 쟁점화하겠다면 피하지 않겠다”며 “진실을 위한 투쟁을 할 것이나 책임은 분명히 지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국가의 역할과 할 일을 물었다. 그때 구했습니까. 구조요청은 했나요. 북한 사람 잘도 되돌려 보내 주면서 정작 우리 국민 송환 요청은 안했다”며 “무슨 할 말들이 있다고 힘없는 국민을 물어뜯으려 하냐”고 말했다.

민주당이 TF를 발족한 것을 두고 이래진씨는 “그들은 이제 또 TF를 만들었다고 하면서 개인사까지 들먹인다”라며 “빚 있으면, 이혼했으면, 인터넷 고스톱 치면 월북이라는 기가 막힌 논리 아닌가. 살아있을 때 구하든지 대한민국에 끌고 와서 우리나라 법으로 처벌해야 맞는 거 아닌가. 그 첩보라는 거 듣고 뭐 했는지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씨는 “지들은 툭하면 무죄추정의 원칙에 의해 발광을 하면서 힘없는 국민을 매도하고 집단으로 스스로 누워서 침 뱉기를 한다”며 “자국민과 전쟁을 치르자는 식으로 추접스러운 짓거리로 대응을 하는데 진짜 자료는 아직 공개도 하지 않았고, 진상조사TF 꾸렸으면 당당하게 피해자부터 만나야 정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는 가만히 앉아서 말로만 떠들다가 감추고 숨겼지만 진짜 대통령은 할 말 약속 지켰다. 어느 당대표는 직접 불러 설명하고 설명을 들어줬지만 어느당 대표는 그냥 피하기만 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민주당을 비난했다.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29일 오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 회의실에서 연평도 실종공무원 중간 수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9/뉴스1 © News1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은 2020년 9월 21일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을 타고 당직 근무했던 이씨가 실종됐다가 하루 뒤인 22일 북한군 총격에 의해 숨진 사건이다. 북한군은 당시 살해한 이씨 시신을 불태웠다. 당시 이씨 실종 8일 만에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한 해경은 “고인이 자진 월북을 하려다 일어난 일로 판단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사건 발생 1년 9개월 만인 지난 16일 해경은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당시 월북했다고 단정할 근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번복했다. 이후 해경청장 등 지휘부 9명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지만 대통령실은 감사원 감사 등 진상규명 진행을 이유로 사의를 반려했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