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서해 공무원 피살’에 설훈 “아무것도 아닌 일 갖다가” 했다가…

입력 2022-06-20 15:45업데이트 2022-06-20 16: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반기 국방위원회 설훈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 서해 피살 공무원의 월북 사실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20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아무것도 아닌 일을 갖다가”라고 말했다 이후 “이건 생략하겠다”라고 정정했지만, 발언의 적절성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설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20대 전반기 국방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긴급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가 바라는 건 정쟁에 이용해 득이 되려는 것이 아니냐”라며 여당의 공세에 맞서던 중 이같이 말했다.

설 의원은 “그 당시 보고받은 야당 의원도 ‘월북이 맞네’라고 했다”라며 “그런데 지금 와서 무엇 때문에 이러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보였다. 이어 “북한은 아주 이례적으로, 제 기억으로 한 번도 한 적 없는 사과 성명을 김정은 위원장이 냈다”라며 최근 벌어진 상황 등에 대해 “이게 무슨 짓이냐, 아무것도 아닌 일로”라고 했다.

발언 직후 설 의원은 바로 “죄송하다”라며 발언을 물렀다.

해양경찰은 16일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자진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한 2년 전 중간 수사 결과를 뒤집었다. 이에 윤건영 의원이 “국가적 자해 행위”라고 말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민생에 주력하기보다는 (민주당 정권이) 북한에 굴복했다는 이미지를 만들려는 신(新)색깔론”이라고 비판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도 문제가 됐다.

우상호 민주당 발언을 비판한 고(故) 이대준 씨의 아들 이모 군 편지. 이래진 씨 제공

설 의원도 이런 논란을 의식해 발언을 물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국민이 북한군에게 죽음을 당했는데 아무일도 아닌가”, “가족 중 한 명이 정권에 의해 억울하게 불명예를 뒤집어썼어도 이럴까”라는 등 비판 여론이 일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