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특허청장에 이인실, 국내 세번째 女변리사…尹, 잇단 여성 발탁

입력 2022-05-29 18:27업데이트 2022-05-29 18: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특허청장에 임명된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차관급인 특허청장에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을 임명했다. 26일 교육부,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모두 여성으로 지명한데 이어 이번에도 여성 발탁 인사를 한 것이다.

이 특허청장 내정자는 국내 세 번째 여성 변리사로, 30년 이상 지적재산권 분야에서 활동해 왔다. 국제변리사연맹 한국협회장, 세계전문직여성 한국연맹 회장을 지냈다. 대통령실은 “고정관념을 깨고 변리사라는 길에 도전해 성공을 거둔 이 내정자야말로 젊은이들의 창조적 도전을 격려하고, 대한민국이 지식재산 강국이 되는데 기여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윤 대통령의 잇단 여성 발탁에 대해 “(대통령이) 방향을 그렇게 잡은 것 같다. 워낙 (성별에서) 쏠려 있었으니 균형을 좀 잡아야겠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차곡차곡 지적과 비판이 쌓여서 세상이 변하는 것”이라면서 “(남은 인선에서 성별, 지역 안배 등) 여러 가지를 할 듯하다”고 덧붙였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