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권성동 “윤종원, 당이 반대하는데…한덕수 고집 이해 안 가”

입력 2022-05-26 14:49업데이트 2022-05-26 14: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文정부 실패한 정책 주도한 사람…자숙해야”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윤석열 정부의 국무조정실장 내정자로 언급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망가진 경제 정책의 주역”이라며 임명 반대 의사를 거듭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해서도 “왜 계속 기용하려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현장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새 정부에서 또 일하겠다고 나서고 동의하는 자체가 정말 좀 부끄러운 일 아닌가”라며 “문재인 정부에서 발탁돼 혜택을 누렸다면, 잘못된 경제 정책으로 우리나라 경제 사정이 안 좋아졌다면 책임지고 자숙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윤 행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 출신으로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주요 경제 정책을 주도한 인물이다. 이에 여당은 이틀 연속 부정적인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권 원내대표는 “윤 전 수석(문재인 정부 당시)과 함께 활동했던 경제 관료 대부분이 반대하고 있다”며 “너무 독선적이고 아랫사람에 대한 배려가 부족해 각 부처 현안을 통합·조정하는 국무조정실장에 어울리는 인물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또 “윤 행장의 국무조정실장 기용에 대해선 제가 물어본 의원 100%가 반대한다”며 “당이 반대하는 인사를 (한 총리는) 왜 계속 기용하려 하는지, 고집을 피우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권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윤 대통령과 한 총리에 ‘윤 행장의 임명 반대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고심 중”이라고 밝힌 반면 한 총리는 “대체 가능한 인사가 없다”며 난색을 보였다. 이후에도 한 총리는 여당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 “우선순위는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최종적으로 인사권자가 판단할 것”이라며 “검증 과정이 스무스하게 끝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여당과 한 총리의 의견이 좁혀지지 않자 갈등이 빚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추측에 권 원내대표는 “당정 간 불협화음은 전혀 없고 대통령과의 소통에 아무 문제가 없다”며 “정부가 잘한 것은 칭찬하고 못 한 것은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당의 기본적 역할”이라고 말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