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박지현 “염치 없지만 한번만 더 기회달라…백번 천번 사과”

입력 2022-05-24 10:27업데이트 2022-05-24 14: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맹목적 지지에 갇히지 않겠다. 팬덤 정당이 아닌 대중 정당으로 만들겠다”며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여 앞두고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다. 왜 반성해야 하는 사람들이 나오냐는 아픈 소리도 들었다. 정말 면목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말 많이 잘못했다”며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박 위원장은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 염치없다.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 저를, 저 박지현을 믿어달라”며 “지방선거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 하겠다”고 호소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중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 위원장은 이를 위한 대안으로 “더 젊은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청년에게 무엇을 해주는 당이 아닌 청년이 권한을 가지고 핵심적 역할을 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또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다”고 했다. 내로남불의 오명을 벗겠다는 설명이다. “잘못한 동료 정치인을 감싸지 않겠다”며 “약속을 지키는 민주당이 되겠다”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최근 당내 성 비위 사건 등을 대처하는 과정에서 강성 지지자들에 “내부총질 그만하라” “사퇴하라” 등의 문자 폭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를 겨냥한 듯 “다른 의견을 ‘내부총질’이라고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 다양한 의견 포용하는 민주당이 돼야 제대로 개혁하고 혁신할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딱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 힘들고 외로워도 상식과 국민을 믿고 꿋꿋하게 전진하겠다”며 “박지현이 더 깊은 민주주의 더 넓은 평등을 위해 타오르는 불꽃이 돼 나아가겠다. 부디 도와달라. 국민에게 사랑받는 민주당, 유능한 민주당이 되겠다.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