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국방부 “美에 사드 기지 상시 지상 접근권 보장 추진”

입력 2022-05-20 22:03업데이트 2022-05-20 22: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방부가 주한미군에게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상시 지상 접근권을 보장하겠다고 20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사드 기지 정상화와 관련해 환경 영향 평가, 상시 지상 접근권 보장, 부지 공여 등을 관련 법령과 절차에 따라 검토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 “사드 기지 정상화와 관련해 관련 부처, 그리고 미 측과 긴밀하게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성주 사드 기지는 2017년 4월 배치 후 아직 임시 배치 상태다.

박근혜 정부는 6개월 정도 걸리는 소규모 환경 영향 평가를 통해 정식 배치할 계획이었지만 문재인 정부는 일반 환경 영향 평가 대상으로 정했다. 일반 환경 영향 평가는 1년 이상 걸린다.

그간 성주 주민과 시민 단체는 사드 기지 내 물자 반입을 차단해왔다. 그러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지난해 5월부터 주당 2~3번씩 장병 숙소 개선 공사를 위한 자재와 물품을 기지로 반입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상시 접근이 가능해야 한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당시 성주 기지에 대한 환경 영향 평가를 완료하고 기지를 정상화 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종섭 신임 국방장관은 인사 청문회 서면 답변에서 성주 사드 기지 임무 수행 여건 보장을 약속했다.

오는 21일 열릴 예정인 한미 정상 회담에서 사드 기지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