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호중 “尹대통령, 한덕수 인준 어떤 결론 나던 국정 쇄신해야”

입력 2022-05-20 10:29업데이트 2022-05-20 10: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 News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여부에 대해 “어떤 결론이 나던 윤석열 대통령은 모든 것을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국정을 쇄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대전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오기 인사와 불통 국정을 고집한다면 국회와 국민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을 깨닫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윤 대통령은 무자격 후보자를 내놓고 수용하지 않으면 협치 거부하는 것이라고 국회를 협박했다”며 “‘협력할 협(協)’자의 협치가 아니라 ‘협박할 협(脅)’자의 협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는 역대 정부 초대 총리 후보자 중 가장 자기관리 안 된 분으로 이런 분이 과연 내각을 통할하고 백만 공무원의 모범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인준 여부에 대해서는 “국민 우선 원칙과 제1당 책무에 따라 총리 인준안을 처리하겠다”며 “오늘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당론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위원장은 이날 충청권 지방선거 공약으로 행정수도 이전 개헌을 약속했다. 윤 위원장은 “민주당은 책임지고 대전에 항공우주청을 건립하겠다”며 “공공기관 세종시 추가 이전과 행정수도를 명문화하는 개헌을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